닦이지않는 유리 (펌) > 자유게시판


> >

※ 본 게시판은 자유롭게 의견을 게시하는 공간으로 회신이나 답변을 해 드리지 않습니다. 

※ 답변을 원하시는 사항은 묻고답하기 게시판을 활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이 게시판과 성격이 맞지 않는 저속한 표현, 타인의 명예훼손, 불건전한 내용의 글과 광고나 홍보성 글은 본인 동의없이 삭제가 될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닦이지않는 유리 (펌)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작성일13-04-18 18:10 조회3,201회 댓글0건

본문

비를 머금고 있는 화단속 튜울립!!^^ (2013.4.2)

 


 

"닦이지않는 유리!!!"



한 부부가 차에 기름을 넣기 위해 주유소에 들어 왔습니다.

주유소 직원은 기름을 넣으면서 차의 앞유리를 닦아 주었습니다.

기름이 다 들어가자 직원은 그 부부에게 다 되었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남편이 유리가 아직 더럽다며한 번 더 닦아달라고 부탁합니다.

직원은 얼른 알겠다고 대답하고 다시 앞 유리를 닦으며</span>
혹시 자신이 보지 못한 벌레나 더러운 것이 있는지

자세하게 살펴보며 유리를 한 번 더 닦아 냅니다.

직원은 다시 다 되었다고 공손하게 말합니다.

그러자 이번에도 남편은 "아직도 더럽군! 당신은 유리 닦는 법도 몰라요?
한 번 더 닦아 주세요!" 라며 화를 내는 것이었습니다.


그때였습니다.
그의 아내가 손을 내밀어 남편의 안경을 벗겼습니다.

그리고 휴지로 렌즈를 깨끗하게 닦아서 남편의 얼굴에 다시 씌워 주었습니다.


남편은 깨끗하게 잘 닦여진 앞 유리창을 볼 수 있었고
그제야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깨달았습니다.


남을 탓하기에 앞서
자신이 얼룩진 안경을 끼고 있지는 않은지
되돌아 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아름다운 세상의 모든일들도
색안경을 끼고
자신의 생각만으로 잣대를 맞추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나에게 주어진 하루가 있음을 감사합니다.
밥과 몇가지 반찬 성한 식탁은 아니어도
오늘 허기를 달랠 수 있는 한 끼</span> 식사를 할 수 있음에 감사하렵니다~

누군가 내게 경우에 맞지 않는 행동과 말을 할지라도
그 사람으로 인하여 나 자신을 뒤돌아 볼수 있음에 감사하렵니다.

햇살의 따스함에 감사하고 바람의 싱그러움에 감사하고
나의 마음을 한껏 풀어 글을 올릴 수 있음에 감사하렵니다.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태어났음을 커다란 축복으로 여기고</span>
희미한 별빛하나 빗방울 하나에도 눈물겨운 삶속에서도 환희를 느낄 수 있는
맑은 영혼의 내가 되어야겠습니다~!

03153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봉로 43(수송동)   문의전화 : 02-2148-2024   팩스 : 02-2148-5821

본 사이트에서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알려드립니다.

  • 그누보드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