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만난 현일이 반가웠다 또 보자 > 자유게시판


> >

※ 본 게시판은 자유롭게 의견을 게시하는 공간으로 회신이나 답변을 해 드리지 않습니다. 

※ 답변을 원하시는 사항은 묻고답하기 게시판을 활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이 게시판과 성격이 맞지 않는 저속한 표현, 타인의 명예훼손, 불건전한 내용의 글과 광고나 홍보성 글은 본인 동의없이 삭제가 될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오랜만에 만난 현일이 반가웠다 또 보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작성일17-02-15 04:28 조회2,542회 댓글0건

본문

몇해 전 이 동네에 살다가 신림동으로 이사를 갔다던, 연동교회에서 합창을 한다고, 이사가고도 연습을 하러 토요일마다 온다는, 올 때마다 이화마을 작은도서관을 찾아 문 닫을 시간까지 어린이실에서 책을 보던 아이가 아주 오랜만에 왔다.

홀쩍 커버린 아이가 인사를 꾸벅하면서 어린이실로 들어간다.

누군가하고 얼굴을 확인하는 순간, "저 이제 중학교 들어가서 여기 잘 못와요"하면서 연말 인사를 하고 가던 그 아이가 아니던가.

놀랍고 반가운 마음에 "너가 그 현일이니?" "멋지게 컸네" 인사를 건네니, 히죽이 웃으며 이것 저것 연신 물어대는 내게 싫지 않은 모습으로 대답을 하던 현일이가 무척 대견스러웠다.

반가운 현일아, 학교 생활 잘 하고, 연동교회 연습 오는 날꼭 들러라. 아줌마가 너무 반가웠다.

이런 보너스 같은 감사함에, 나는 오늘도 이화마을 작은 도서관으로 즐거운 발걸음을 한다!

03153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봉로 43(수송동)   문의전화 : 02-2148-2024   팩스 : 02-2148-5821

본 사이트에서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알려드립니다.

  • 그누보드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