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운문학도서관] 장석주 詩人과 함께 읽고 쓰다 제 10강 후기 > 갤러리


> >

도서관의 사진 모음입니다. 생생한 사진으로 현장감을 느껴 보세요.

 

 

갤러리

청운문학도서관 | [청운문학도서관] 장석주 詩人과 함께 읽고 쓰다 제 10강 후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운문학도서관 작성일19-11-29 09:55 조회239회

본문

지난 수요일 11월 27일

'장석주 시인과 함께 읽고 쓰다'

마지막 수업을 맞이하였습니다.

 

 

뜨거웠던 한 여름에 시작했던 프로그램이

겨울이 다가오고 있는 지금에서야 끝이 났네요.

언제 이렇게 시간이 흘렀는지 모를만큼

매주 재미있는 시간을 보냈던 것 같습니다.

 

마지막 강의는 수강자분들께서 적은 글들을

다 같이 공유해보는 '수요 낭독회' 였습니다.

마지막 기회이니만큼 평소보다 더욱 주옥같은

글 들을 준비해오셨는데요

 

여러 번 글을 매만지며

고치고 또 고친 흔적이 남아있어

그 정성이 마음에 와닿았습니다.

 

 

여러분들에게 글은 어떤 의미인가요?

글은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수단이지만,

감정을 담는 그릇이기도 합니다.

사랑을 전하는 편지도

마음을 울리는 시도

글 속에 고스란히 녹아 있습니다.

 

 

계절이 바뀌는 10주 동안,

마음에 꼭 맞는 글 한편을 찾으셨나요?

 

저는 장석주시인님이 하신 말씀중에

'책을 사는 것은 책을 읽는 시간도 함께 사는 것이다.'

라는 말이 기억에 오랫동안 남았습니다.

요즘 젊은 사람들은 책읽는 시간도

빠듯할만큼 바쁘게 살아가는 것 같은데요.

 

 

역사상 가장 영향력있는 극작가인

윌리엄 셰익스피어는

'내가 책을 좋아한다는 것을 알고 그는 내가 내 공작의 작위보다

더 소중히 여길 책들로 내 서재를 채워 주었다.'

라는 이야기를 할 정도로 책 선물을 좋아했다고 합니다.

어쩌면 책 선물이 정말 고맙고 소중한 이유는

그 사람에게 책을 읽을 시간과 이유도 함께

선물하기 때문이 아닐까요.

 

'장석주 시인과 함께 읽고 쓰다'

10주간 배우면서 글을 읽고 쓰는 것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게 되셨나요?

앞으로도 의미있는 문학프로그램으로

많은 이용자분들을 뵐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10주동안 감사했습니다 : )

 

7626fafc61aff1d29ce9c9df80346b7d_1575074
7626fafc61aff1d29ce9c9df80346b7d_1575074
7626fafc61aff1d29ce9c9df80346b7d_1575074
7626fafc61aff1d29ce9c9df80346b7d_1575074
7626fafc61aff1d29ce9c9df80346b7d_1575074
7626fafc61aff1d29ce9c9df80346b7d_1575074
7626fafc61aff1d29ce9c9df80346b7d_1575074
7626fafc61aff1d29ce9c9df80346b7d_1575074
7626fafc61aff1d29ce9c9df80346b7d_1575074
 

03153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봉로 43(수송동)   문의전화 : 02-2148-2024   팩스 : 02-2148-5821

본 사이트에서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알려드립니다.

  • 그누보드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