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운문학도서관] 장석주 詩人과 함께 읽고 쓰다 제 7강 후기 > 갤러리


> >

도서관의 사진 모음입니다. 생생한 사진으로 현장감을 느껴 보세요.

 

 

갤러리

청운문학도서관 | [청운문학도서관] 장석주 詩人과 함께 읽고 쓰다 제 7강 후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운문학도서관 작성일19-11-07 13:59 조회13회

본문

 

 

안녕하세요. 청운문학도서관입니다.

다들 이번 11월을 잘 맞이하고 계신가요?

 

8293f65f086a7555edd75673d6b05c20_1573099 

청운문학도서관 주변은 벌써 단풍으로 물들어 가을 느낌이 물씬 풍기고 있답니다.

저희 도서관 앞에 핀 국화도 겨울이 다가오기전에 꽃을 활짝 피우고 있답니다.

 

8293f65f086a7555edd75673d6b05c20_1573099 

이번 프로그램에는 가을에 어울리는 국화를 주제로한 '국화차'라는 글을

프로그램 참가자분께서 직접 지어오셨는데요

8293f65f086a7555edd75673d6b05c20_1573099 

저는 그 중에서도

"어머니 요즘 국화가 한창이에요. 오셔서 국화차 한 잔 드세요."

에서 어머니에 대한 향수와 지난 날의 추억을 생각하는

글쓴이의 마음이 와닿았답니다.

 

8293f65f086a7555edd75673d6b05c20_1573102 

외에도 '달의 시간', '낙산의 달'처럼 가을에 어울리는 좋은 글들을 지어오시고,

직접 낭독해주시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8293f65f086a7555edd75673d6b05c20_1573102 

8293f65f086a7555edd75673d6b05c20_1573102

 

장석주 시인님께서는 지어온 글에 대해 상세하게 피드백을 주시기도하고

시인님의 책도 선물하시면서, 훈훈한 강의 시간이 이어졌는데요

8293f65f086a7555edd75673d6b05c20_1573102 

근대 철학의 아버지인 르네 데카르트는

'좋은 책을 읽는다는 것은 지난 세기의 가장 훌륭한

사람과 대화하는 것이다.'

라는 말을 남겼습니다.

 

8293f65f086a7555edd75673d6b05c20_1573102 

좋은 책을 선물하고, 함께 글을 나누는 건

누구에게나 의미있는 일이겠지요?

이번 강의 시간에도 너무 훌륭한 글들을 발표해주셔서

감사한 시간이었습니다.

 

8293f65f086a7555edd75673d6b05c20_1573102 

다음 강연에도 마음에 닿는 재미있는 글들로

만나뵐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03153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봉로 43(수송동)   문의전화 : 02-2148-2024   팩스 : 02-2148-5821

본 사이트에서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알려드립니다.

  • 그누보드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