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운문학도서관] 장석주 詩人과 함께 읽고 쓰다 제1강 <시인과의 첫 만남, 나는 어떻게 시인이 되었나?> 후기 > 갤러리


> >

도서관의 사진 모음입니다. 생생한 사진으로 현장감을 느껴 보세요.

 

 

갤러리

청운문학도서관 | [청운문학도서관] 장석주 詩人과 함께 읽고 쓰다 제1강 <시인과의 첫 만남, 나는 어떻게 시인이 되었나?> 후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운문학도서관 작성일19-09-19 12:44 조회19회

본문

안녕하세요! 청운문학도서관입니다.

무더운 여름 잘 보내셨나요?

청운문학도서관에서는 선선한 가을에 어울리는 새로운 강의가 시작되었답니다.

2019 청운문학도서관 생애주기별 독서문화진흥 사업으로 시작되는 이 강의는

바로 장석주 시인님을 모신 <장석주 詩人과 함께 읽고 쓰다>라는 프로그램으로

10주동안 장석주 시인님께 글쓰기를 배울 수 있는 소중한 기회라 자부합니다.

오늘 함께 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의 강의가

맑은 가을하늘과 같이 마음에 스며드는 강의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첫 강의의 주제는 <시인과의 첫 만남, 나는 어떻게 시인이 되었나?>니다.

그 두근두근한 현장으로 함께 가볼까요?

 

c6905da072f6be5acbe01928e81fbdbb_1568864
c6905da072f6be5acbe01928e81fbdbb_1568864
c6905da072f6be5acbe01928e81fbdbb_1568864
c6905da072f6be5acbe01928e81fbdbb_1568864
c6905da072f6be5acbe01928e81fbdbb_1568864
c6905da072f6be5acbe01928e81fbdbb_1568864
c6905da072f6be5acbe01928e81fbdbb_1568864
c6905da072f6be5acbe01928e81fbdbb_1568864 

글쓰기와 이야기의 기초에 대해 차근차근 짚어갈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10분 동안 나는 누구인가?에 대해 글을 써보는 것도 새로운 경험이었으며

한명 한명 따스히 들어주신 장석주 시인님에게 감사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글쓰기의 재능은 천부적인 것이 아니며 학습과 훈련이라는 말이 더욱 의욕을 솟게 했지요.

알으로 10주동안 다같이 힘내서 자신의 글쓰기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다음 주 제2강의 주제는 <글쓰기를 위한 책읽기> 입니다.

글쓰기를 위해 어떤 책을 어떻게 읽어야 할까요?

함께 시인님을 강연을 기다려봐요! 다음 주에 뵙겠습니다!

03153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봉로 43(수송동)   문의전화 : 02-2148-2024   팩스 : 02-2148-5821

본 사이트에서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알려드립니다.

  • 그누보드5